다양한 최신 정보는 네이버 카페에서

정밀검사(세포흡인세포검사)는 언제 하는가

갑상선암 검진의 1차 수단은 갑상선 초음파검사입니다.

초음파검사에서 갑상선에 혹(갑상선 결절이라 부름)이 발견되면 갑상선암이 아닌가 확인이 필요합니다.
일반적으로 갑상선 결절 가운데 갑상선암은 약 5% 내지 10% 정도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갑상선 결절이 갑상선암이 아닌가 확인하기 위해 2차로 하는 검사는 세침흡인세포검사입니다.
가는 주사기 바늘을 이용해서 세포를 빼내 검사하는 것입니다.
세포검사가 중요하고 상당히 정확한 검사이기는 하지만, 암 진단이 확진되는 것은 아닙니다.
암일 확률이 얼마나 되는지, 그래서 수술이 필요한지 확인하는 검사입니다.

이미지

그러면 세포검사는 언제하는가? 갑상선 결절이 있으면 모두 세포검사로 확인해야 하는가?
간단하게 이야기하면, 세포검사는 갑상선결절이 암일 가능성이 있고, 수술이 필요할 가능성이 높을 때 해야 합니다.
그런데 과잉진단, 과잉치료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수술이 필요한 갑상선암은 어떤 갑상선암인가 하는 문제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3~4mm 크기의 갑상선암은 전이 소견이 없으면 수술하지 않고 지켜보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세포검사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고 크기가 2cm 정도되는 모양이 좋지 않은 갑상선결절은 세포검사로 확인하고 수술을 해야 합니다.

갑상선 결절의 크기와 모양이 어떨 때 세포검사를 하고 수술을 권유하는가 하는 것은 병원마다 의사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땡큐서울이비인후과에서는 갑상선 초음파검사에서 발견된 작은 혹(결절)에 대한 추가적인 검사나 수술을 진행하기 전에 환자와 상의하고 한 템포 쉬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