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최신 정보는 네이버 카페에서

대표원장 저서 소개

저서

명의 하정훈 교수의 - 갑상선암 두려움 없이 맞서기

최근 우리나라 갑상선암 환자 90%는 과잉진단이라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과잉진단은 진단하지 않아도 문제가 안 되는 병을 진단하는 것입니다. 암이라 이름 붙은 갑상선암을 정말 내버려 두어도 문제가 없는 것일까요?

땡큐서울이비인후과의원 하정훈 원장(전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이 그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 책을 펴냈습니다.
저자는 갑상선-두경부외과 세부전공으로, 2016년 9월까지 서울대암병원 갑상선/구강/두경부암센터에서 갑상선암, 구강암, 후두암, 침샘암 등을 진단하고 수술해 왔습니다.

하 원장은 “너무 늦게 발견한 탓에 치료도 제대로 못해 사망하는 분들을 가끔 만난다. 그래서 검진 자체를 하지 말자는 것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반면 너무 작은 갑상선암을 수술하는 것은 과잉 치료일 수 있다는 생각을 오래 전부터 해 왔다. 그래서 진단과 치료 시기를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실제로 문제가 되는 것은 과잉진단이 아니라 과잉치료이기 때문입니다. 그런 면에서 저자는 2015년 미국갑상선학회 새 가이드라인이 세포검사를 진행하는 기준을 5mm에서 1cm로 상향한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합니다.

물론, 의학 발전과 함께 가이드라인도 바뀔 수 있지만, 이 책은 2016년 현재를 기준으로는 가장 최신의 의학적 지식과 저자의 견해를 담았습니다.

갑상선암 단계별 심층 강의’ 5개 파트로 나뉘어진 이 책은 각각 ▲갑상선암 검진 할까? 말까? ▲갑상선암이라는데 어떻게 해야 하나? ▲갑상선 반절제 수술을 받고 싶어요 ▲갑상선암 수술 후 관리 ▲암이 재발했다는데 어떻게 하나? 로 구성됐습니다. 즉, 갑상선암 진단부터 수술 후 관리와 재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일반인이 알기 쉽게 풀어냈습니다.

"갑상선암 두려움 없이 맞서기" 자세히 보기